대전 조아 주택 건설 리모델링 => 대전,충남,세종시,논산,공주,부여,청주, 주택 리모델링

  건축공사 가이드
  리모델링 가이드
  인테리어 가이드
  디자인 테마여행
  DIY 자료실
  세상사는 이야기
  전원주택 이야기
  각종 칼럼 모음
  음악 자료실
  유머 자료실
 


 로그인  회원가입

👏 음탕한 과부와 엉큼한 머슴 (淫寡狡奴)
관리자  2021-07-10 17:20:59, 조회 : 7, 추천 : 1

시골의 어떤 과부가 한 사내아이를 키워
머슴으로 거두었는데, 나이 17, 8세 가량 되자
속은 교활하였으나 겉으로는 늘 어리석은 척하였다.

누에치는 달이 되자 과부가 머슴을 데리고
뽕잎을 따러 가고 싶었으나 혹시라도 그놈이
난잡한 짓을 할까 걱정이 되어 한 번 물어 보았다.
"옥문(玉門)이라고 하는 것을 아느냐 ?"

"잘 알지요. 아침 일찍 세수할 때
우뢰소리를 비호(飛虎)같이 내고 스쳐
지나가는 새가 그것이 맞지요 ?"

과부는 머슴이 어리석다고만 믿고 함께
깊은 산의 뽕나무밭으로 들어가자
머슴에게 나무에 올라가 뽕잎을 따도록 하였다.

머슴은 겨우 한 길 정도 올라간 뒤 일부러
발을 헛디뎌 땅에 떨어져서는 눈을 감고
기절한 것처럼 꾸미며 신음을 하였다.
여자가 놀란 나머지 어찌할 줄 몰라
쓰다듬으며 달래자 그놈이 다 죽어 가는 듯한
소리로 말하였다.

"이 산 밖에 푸른 보자기로 얼굴을 가리고
있는 신령한 의원이 있는데,
사람들을 물리치고 홀로 앉아 있다 하니
가서 여쭤보시지 않겠습니까 ?"
과부가 무척 다행스럽게 여기고 산 밖으로
의원을 찾아가는데 머슴은 지름길로 먼저 가
바위 아래에 이르러 푸른 보자기를 얼굴이
안 보이도록 깊이 뒤집어쓰고 단정하게 앉아 있었다.

과부가 다가가 절을 올리고
자초지종을 말한 후 치료 방법을 묻자
머슴이 목소리를 꾸며 의원인 듯 말하였다.
"그 사람이 필시 양물(陽物)을 상했을 것이오.
양물은 몸 가운데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오.
그곳이 만약 낭패를 보면 목숨 또한 위태로울 것이오.
내 마땅히 신령스러운 처방을 알려 줄 것이나
부인께서 기꺼이 따를지 모르겠소이다."

"병이 나을 수만 있다면 따르지요."
"부인의 옥문(玉門)을 풀잎으로 가린 뒤
반듯이 누워서 다친 사람으로 하여금 엎드려
양물에 그 옥문의 기운을 쐬면 곧 나으리다."
과부는 고개를 끄덕이고 돌아갔다.
머슴은 지름길로 먼저 돌아와 땅에 엎드려
이전처럼 애달프게 신음하며 울고 있었다.
과부가 다가가 의원에게 들은 처방을 말하자
머슴이 말하였다.

"소인이 죽으면 그만이지,
어찌 차마 그 같은 일을 할 수 있겠습니까 ?"
"네가 만약 죽는다면 내 집에 일 할 사람이 없으니
나는 누구를 의지해 살겠느냐 ?
하물며 기운만 쐬어주는 것인데 뭐 어떠하겠느냐 ?"
드디어 과부는 수풀 사이에 큰댓자로 누워
벌거벗은 채 뽕잎으로 옥문을 가리고
머슴에게 빨리 양물을 꺼내어 기운을 쐬라고 독촉하였다.

머슴은 마지못한 체 그 위에 엎드려
양물을 꺼내 옥문에 올려놓더니
갑자기 뽕잎을 치우고 기운을 쓰며 옥문에 밀어 넣었다.

[ㅋㅋㅋ근육은세계최고 고추는 세계최저 ㅋㅋㅋ]
그러자 과부는 정욕이 불같이 활활 타올라 손바닥으로 머슴의
엉덩이를 치며 말하였다.
"어떤 나쁜 놈의 파리가 병든 사람 엉덩이를 간질이고 괴롭히느냐."
이윽고 머슴이 양물의 진퇴를 몇 차례 거듭하자
드디어 두 남녀는 마주 끌어안고 얽혀서 교합하여 즐기고 말았다.


  추천하기   목록보기

Copyright 1999-2023 Zeroboard / skin by zero
광고 게시물로 글쓰기 권한을 제한, 글쓰기는 바로 맨윗줄 우측에 join 을 클릭하여 회원 가입을 하셔야 합니다.

Move off